산업 >

현대重 1조 해양프로젝트 수주

현대중공업이 1조원가량의 대규모 해양프로젝트를 수주했다. 올해 해양 부문의 첫 수주다.

현대중공업은 최근 카타르 라스가스사로부터 바르잔 해상가스전 개발을 위한 해양플랜트 공사를 1조원(약 9억달러)에 수주했다고 11일 밝혔다.

이 공사는 카타르 석유공사와 미국 엑손모빌의 합작사인 라스가스사가 카타르 북부에 위치한 바르잔 해상가스전 개발을 위해 진행하는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바르잔 가스전에서 천연가스를 채굴해 인근 산업도시인 라스라판시의 육상 가스플랜트로 이송하기 위한 각종 해양플랜트를 제작, 설치하는 것이다.

현대중공업은 울산 해양공장에서 천연가스 생산을 위한 해양플랫폼 상부 플랜트 3기를 제작, 바르잔 가스전까지 옮겨 직접 설치할 예정이다. 천연가스 이송을 위한 전체 해저파이프라인은 서울∼대구 거리와 맞먹는 300㎞ 로 수심 50m 바다 속에 부설하게 된다. 전력공급, 통신 등에 필요한 해저케이블 설치도 100㎞에 이른다.

이번 공사는 누적 인원 총 26만명이 참가하는 초대형 해양설치 공사로 현대중공업은 2013년 완공 목표로 설계에서부터 구매, 제작, 설치, 시운전까지 전체 공정을 일괄도급방식(EPC)으로 수행할 예정이다. 이 가스전에서는 2014년부터 하루 19억입방피트(ft³)의 천연가스 생산에 본격 들어간다.


현대중공업은 지난해 4월 입찰서를 제출한 이후 세계 유수의 해양플랜트 전문 업체들과 치열한 경쟁 끝에 이번 공사를 수주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올해 해양 부문 48억달러 수주를 목표로 세운 현대중공업은 이번 공사 수주로 연간 목표치의 약 20%를 달성하게 됐으며 연초 6억달러 규모의 드릴십에 이은 대형 수주로 올 수주목표 달성을 위해 순항하고 있다.

/yhj@fnnews.com윤휘종기자

■사진설명=현대중공업이 베트남 롱도이 필드에 설치한 해양플랫폼(왼쪽) 및 해저 파이프라인. 현대중공업은 이와 비슷한 해양플랫폼을 카타르 라스가스사로부터 1조원가량에 수주, 오는 2013년 완공을 목표로 카타르 북부 바르잔 해상가스전에 설치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