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삼성엔지 4억1천만弗 플랜트 계약

삼성엔지니어링이 미국에서 4억1000만달러 규모의 플랜트 수주에 성공했다. 경쟁입찰 방식 플랜트 수주로는 국내 업계 사상 최초 미국 진출이다.

삼성엔지니어링은 11일 미국의 다우케미컬과 일본 미쓰이의 합작사인 다우-미쓰이 클로르-알칼리 유한책임회사로부터 4억1000만달러 규모의 염소 및 수산화나트륨 생산 설비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서울 도곡동 삼성엔지니어링 본사에서 열린 계약식에는 삼성엔지니어링 박기석 사장과 다우-미쓰이의 토드 프레이 사장 등 양사 최고경영진이 참석했다.

미국 텍사스 남부 프리포트시에 위치한 북미 최대 석유화학단지에 건설되는 이번 플랜트는 연간 82만t 염소와 88만t 규모의 수산화나트륨을 생산하는 설비다. 염소 생산시설로는 세계 최대 규모다.

삼성엔지니어링은 설계·조달·시공·시운전에 이르는 전 과정을 일괄 턴키방식으로 수행한다. 기계적 완공목표 시점은 오는 2013년 1월이다.

미국 플랜트 시장은 화공, 발전 플랜트만 더해도 연간 1000억달러가 넘는 거대 시장이지만 자국 중심으로 발주가 이뤄지고 있어 유럽과 일본업체들의 진출도 손에 꼽을 정도다.


삼성엔지니어링은 그간 철저한 준비로 미국 시장에 문을 두드렸다. 지난 2008년 미국 휴스턴에 법인을 설립해 화공 업스트림 등의 기술력을 확충하는 한편, 지속적으로 북미 등 선진시장 진출을 위해 영업력을 강화했다.

삼성엔지니어링 박기석 사장은 “중동에서의 활약과 달리 북미에선 사업 수행 경험이 없어 번번이 미국내 입찰 기회를 놓친 게 사실”이라며 “이번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수행해 미국 플랜트 시장 진출을 가속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ehcho@fnnews.com조은효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