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

미래에셋증권 “조선주 연비규제 강화로 상승”

올해 조선업이 구조조정과 연비규제 강화를 계기로 상승 탄력을 받는다. 최대 수혜주는 현대미포조선이 꼽혔다.

미래에셋증권 이석제 연구원은 11일 "구조조정과 연비경쟁은 2000년 이후 나타난 조선업체의 가장 큰 변화"라며 이 같이 예상했다.

이 연구원은 "2007년에는 전 세계에서 400여개 조선업체들이 수주를 받았지만 2009년에는 190개, 2010년에는 130개로 줄었다"면서 "특히 2010년에는 전세계 조선업체의 3분의 2 이상이 수주 한 척 받지 못해 실질적인 부도에 직면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현대차, 기아차의 주가가 2∼3배 급등한 것은 글로벌 수요가 크게 줄어든 다음 완만한 회복을 보이는 과정에서 이들 기업이 승자로 부각됐기 때문"이라면서 "국내조선업계도 이 같은 현상이 일어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 연구원은 "이산화탄소 배출규제와 고유가 등의 문제로 선두 해운업체들은 탄소발생 비용을 줄이려 하고 있고, 이는 품질과 연비가 우수한 한국 조선업체의 발주 독식으로 이어지고 있다"면서 "연비경쟁으로 한국업체는 중국 업체들이 결코 따라오지 못할만한 경쟁력을 갖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특히 "중소형 선박을 만드는 조선소 분야에서 가장 우수한 경쟁력을 보여주고 있는데다 영업이익률이 대형선박의 2배에 이른다"며 현대미포조선을 최선호주로 선정했다.

/star@fnnews.com김한준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