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대한민국 하루 원유 저장가능한 초대형 설비…대우조선의 FPSO

대우조선해양이 세계 최대 규모의 해상원유생산 시설을 건조하는데 성공했다.

대우조선해양은 12일 경남 거제시 옥포조선소에서 세계 최대 규모의 부유식 원유생산저장하역설비(FPSO)에 대한 명명식을 가졌다.

이날 행사에는 남상태 사장을 비롯해 발주사인 토탈사의 미셸 우카 부사장, 필립 샬롱 토탈 E&P 앙골라 사장, 조세 바스콘첼로스 앙골라 석유부 장관, 제랄드 에스칼레스 주한프랑스영사, 알프레도 돔베 주한앙골라대리대사 등 각국의 고위 관계자들이 다수 참석했다.

지난 2007년 12월 세계적인 오일메이저사인 프랑스 토탈사가 발주한 이 FPSO는 최종 설치될 앙골라 원유 필드의 명칭을 따 ‘파즈플로(Pazflor) FPSO’로 명명됐다.

▲ 대우조선해양이 12일 경남 거제시 옥포조선소에서 '파즈플로 FPSO'로 명명한 세계 최대 규모의 부유식 원유생산저장하역설비(FPSO)의 모습.

파즈플로 FPSO는 계약 금액뿐 아니라 크기에 있어서도 현재까지 전 세계에서 건조된 FPSO 중 가장 큰 규모를 자랑한다. 총 건조금액만 2조6000억원에 달하는 이 시설은 길이 325m, 폭 61m, 높이 32m에 자체 무게만 12만t에 이른다.

하루 최대 22만 배럴의 원유와 440만 입방미터(㎥)의 천연가스를 생산할 수 있으며 우리나라 일일 석유 사용량과 맞먹는 190만 배럴(약 26만t)의 원유를 저장할 수 있다. 또 두 개의 유정에서 동시에 원유를 생산할 수 있다.

지난 2007년 12월 수주계약 이후 약 36개월간의 건조기간을 거친 파즈플로 FPSO는 아프리카의 신흥 산유국인 앙골라의 해상유전지대에 설치, 본격적으로 원유를 생산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파즈플로 FPSO는 1월 중순 옥포만을 출항해 앙골라 현지에 설치 및 모든 시운전을 마치고 올해 9월 토탈 측에 최종 인도된다.


이번 공사에서 대우조선해양은 설계에서 시운전을 포함한 전 과정을 자체 능력으로 수행하는 턴키 방식으로 진행, 자사의 뛰어난 고부가가치 해양플랜트 설비 공사 수행 능력을 다시 한번 증명했다.

이날 명명식에서 남 사장은 “대우조선해양과 토탈은 현재까지 총 3건의 FPSO 프로젝트를 함께 수행하면서 공고한 파트너십을 다져왔다”며 “지난 해 7월 계약한 ‘클로브 FPSO’도 성공적으로 건조해 선주의 믿음에 보답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대우조선해양은 1997년 캐나다 핼리버튼사로부터 수주한 ‘테라노바 FPSO’ 를 시작으로 작년 7월 계약한 토탈사의 ‘클로브 FPSO’까지 총 5기의 FPSO 프로젝트를 수주했으며 4기의 FPSO를 성공적으로 인도했다.

/yhj@fnnews.com 윤휘종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