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동기 낙마..여야 극명한 입장차

정동기 감사원장 후보자 자진사퇴를 놓고 여야간 입장차는 극명하게 엇갈렸다.

한나라당은 12일 “국민감정을 고려해 내린 용단”이라며 긍정 평가속에 향후 원활한 당·청 관계 재설정 노력에 매진해야 한다는 뜻을 밝혔다.

배은희 대변인은 논평에서 “정 후보자의 사퇴를 고뇌어린 결단으로 이해하며 한나라당은 앞으로도 더욱 낮은 자세로 국민의 소리에 귀 기울여 ‘친서민 중도실용’ 기조를 강화해 나갈 것”이라며 “야당도 정부·여당의 진심을 이해하고 국정운영의 동반자로서 역할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특히 일각에서 비쳐졌던 당·청 갈등설을 일축하고 앞으로 주요 의제들에 대해 사전 조율을 거쳐 ‘공동 국정 파트너’로서 역할을 다할 것을 다짐하는 형국이다.


반면 야권은 “사필귀정”이라며 청와대 인사라인 문책 요구를 비롯해 수면 아래에 잠복해있던 민간인 불법사찰 의혹에 대한 국정조사 및 특검 카드를 다시 내밀며 대여 공세 수위를 재차 높였다.

전현희 원내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이번 문제의 근원은 이명박 대통령의 잘못된 인사철학으로, 대통령의 대국민사과와 청와대 인사라인에 대한 철저한 책임규명, 문책이 있어야 한다”며 “대통령의 근본적 인식전환과 청와대 인사시스템 정비 및 인사원칙 기준을 바로 세우는 후속조치가 수반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자유선진당 박선영 대변인은 “한나라당은 스스로 발등을 찍고 오락가락 하면서 체면을 구겼고, 청와대는 잘못된 인사로 레임덕을 자초했다”고 혹평했다. /haeneni@fnnews.com정인홍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