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학·과학 >

서울시 동부병원 보건복지부 지정 암환자완화의료기관 지정


서울특별시 동부병원은 ‘보건복지부 지정 암환자완화의료기관’으로 지정돼 말기암환자 완화의료 전문기관으로 거듭난다고 12일 밝혔다.

이 병원은 지난 2004년부터 산재형 호스피스를 운영해왔으며 지난 2010년에는 16병상 호스피스 전용 병동(5인실 4개, 1인실 1개)을 마련해 호스피스완화의료의 기반을 다졌다.


호스피스병동 내에 진료실, 간호사실, 처치실, 가족실, 상담실, 임종실, 목욕실, 장애인용 화장실을 갖추고 있으며, 원내에 자원봉사자실, 실내·옥외 정원, 산책로, 식당, 공동작업실, 휴게실을 마련해 두었다.

또 호스피스 담당 의사와 담당 간호사, 호스피스 병동 코디네이터, 사회사업가, 성직자, 자원봉사자로 이루어진 호스피스팀을 구성하고 월 2회 회의를 통해 환자에 대한 다양한 정보를 교환하며 환자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김동진 원장은 “상당수의 말기암환자들이 3차병원의 급성기 병상을 장기간 요양 목적으로 이용하고 있는 것이 현실이 안타까워 지난해부터 호스피스 병상 마련으로 말기암 환자에게 적합한 완화의료를 제공해왔다”며 “암환자의료기관 지정에 따라 의료 소외계층에 대한 호스피스 완화의료 서비스를 더욱 강화하고, 호스피스 환자와 가족의 삶의 질 향상은 물론 퇴원 환자에 대한 방문 간호 서비스, 사별가족에 대한 관리 프로그램을 추가 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pompom@fnnews.com정명진 의학전문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