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

‘테라’ 첫날 동접자 16만5400명

한게임이 ‘테라’의 동시접속자 규모를 공개했다. 서비스 하루만에 동접자 규모를 공개한 것은 이례적인 것으로, 그만큼 테라의 첫날 반응이 성공적이었던데 힘입은 것으로 풀이된다.

한게임은 11일 오전 5시50분에 공기시범테스트(OBT)를 시작한 지 5분만인 5시55분, 동시 접속자 1만명을 기록했다고 12일 밝혔다.

OBT는 사전선택 서비스로 마감된 서버 27대와 2대의 신규 서버 등 모두 29대의 서버로 시작됐으며, 서비스 시작 6시간30분만인 12시 20분에는 동시접속자 10만명을 넘어섰다고 밝혔다. 사용자가 늘어나는 9시55분에는 최고 동시접속자 16만5400명을 기록했다고 덧붙였다.


한게임은 “첫날 총 36대의 서버를 오픈했으며, 추가 오픈 가능한 서버는 여유있게 준비돼있다”며 “기존 서버 수용인원 확대도 병행해 사전선택 서비스 시 참여하지 못한 게이머들도 기존 서버에 캐릭터를 생성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테라는 지난 11일 PC방 점유율 집계 사이트 게임트릭스에서 출시 하루만에 3위를 기록했다. 장르별로는 엔씨소프트의 ‘아이온’에 이어 2위를 기록했다.

/hong@fnnews.com 홍석희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