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진중공업,생산직 290명 정리해고..노사 갈등 고조

한진중공업이 생산직 290명에 대한 정리해고 절차에 돌입했다. 생존을 위한 결정이란 사측의 주장에 맞서 노조측의 거센 반발이 예상된다.

한진중공업은 12일 오전 부산지방고용노동청에 생산직 직원 290명에 대한 정리해고 계획신고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정리해고 인원 290명은 사측이 당초 인력 구조조정 목표로 삼은 400명에서 희망퇴직 신청 인원(82명)과 정년퇴직자(28명)를 뺀 숫자다.

사측은 정리해고 계획신고서를 낸 날로부터 30일이 되는 날인 다음 달 14일 ‘경영상 이유에 의한 해고’를 단행할 예정이다.

사측은 “정리해고 대상은 인사고과, 기술역량, 근무태도, 연령, 자격면허, 포상, 부양가족 등 11개 항목을 기준으로 선정했고 근로기준법이 규정한 해고 제한 대상에 포함되는 사람들은 제외했다”며 “정리해고 통보는 영도조선소를 살리기 위한 마지막 선택”이라고 말했다.

현재 한진중공업이 부산 영도조선소 구조조정에 나선 이유는 협소한 부지로 인한 생산능력의 한계다. 또 국내 노동시장의 고임금 구조도 노동집약적 조선산업을 유지하기엔 버겁다는 판단이다. 이 같은 고비용 저효율 구조로 지난 2년간 120여 차례 각국 선주사와 접촉했지만 영도조선소에선 단 한 건의 수주도 이뤄지지 않았다는 게 한진중공업 측 주장이다.

이같은 주장에 따라 결국 지난해부터 시작된 구조조정도 부산 영도조선소를 폐쇄하고, 필리핀 수빅 조선소로 생산기지를 일원화하기 위한 수순이 아니냐는 지적이 제기됐다.

이에 대해 한진중공업 관계자는 “인력 구조조정을 단행한 건 영도조선소를 결코 포기하지 않겠다는 의지의 표현”이라며 “크레인 고공시위를 벌이고 있는 민주노총 위원은 즉각 퇴거해야 하며 노조도 임직원, 협력업체, 고객, 부산시민의 기대를 외면하지 말고 위기극복 노력에 함께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사측이 정리해고 절차에 돌입하자 노조는 “투쟁 수위를 높여 반드시 정리해고를 백지화하겠다”고 맞섰다. 노조 측은 이날과 13일 오후 영도조선소에서 촛불집회를 열기로 했다. 한진중공업 부산 영도조선소 직원 수는 과거 2∼3년 전엔 약 2800∼2900명선이었으나 그간 잇따른 구조조정과 이번 정리해고까지 포함하면 1000명 선을 밑돌게 될 전망이다./ehcho@fnnews.com조은효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