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산, 해양레포츠 편의시설 대폭 확충>

【부산=노주섭기자】계절에 구애받지 않고 해양레포츠를 즐길 수 있는 편의시설이 부산지역 곳곳에 조성된다.

부산시는 올해 사업비 91억원을 들여 그동안 해양레포츠 불모지로 여겨진 원도심권과 서부산권인 송도해수욕장 등 4개소에 해양레포츠 편의시설을 조성하는 등 사계절 내내 해양레포츠를 즐길 수 있도록 각종 편의시설을 크게 늘리기로 했다고 12일 밝혔다.

지난해 건물을 완공, 올해 봄부터 본격 운영에 들어갈 광안리해수욕장 종합해양레포츠센터에 이어 올해 원도심권인 송도해수욕장에 18억5000만원을 투입해 장비보관실, 탈의실, 샤워실 등 이용자 편의시설인 해양레포츠센터를 건립한다.

또 그동안 어민들 반대로 난항을 겪은 다대포해수욕장 편의시설도 어민협의와 행정절차가 완료됨에 따라 2억9000만원을 들여 오는 3월중 완공해 요트·윈드서핑·카이트보딩 등 교육장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서부산권인 낙동강 화명지구에 50억원을 투입, 올해 말까지 편의시설을 완공해 주민들이 요트·윈드서핑·드래곤보트 등을 즐길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이밖에 서낙동강 옛 해포분교 폐교부지를 활용, 사업비 19억5000만원 규모로 강 레포츠 스쿨을 건립해 청소년 해양문화체험 교육장으로 활용하기로 했다.

시 관계자는 “지난해 전국 최초로 광안리해수욕장에 사계절 종합해양레포츠센터를 건립, 올해부터 본격 운영하고 원도심·서부산권에 건립되는 해양레포츠 인프라가 조성 완료되면 동·서 해양레포츠의 균형발전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roh12340@f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