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미 일리노이주, 세율 대폭 인상 확정

재정난에 봉착한 미국 일리노이주 의회가 12일(현지시간) 대규모 세율 인상을 확정했다.

일리노이주는 오는 6월30일 마감하는 회계연도 안에 130억달러 재정적자를 해결해야만 해 결국 특단의 조처를 단행했다.

재정적자로 일리노이주가 사회보장기관, 학교, 민간 계약업자 등에 아직 지급하지 못한 액수만 60억달러가 넘는다.

3%에서 5.25%로 75% 인상이 검토됐던 개인소득세율은 5% 인상키로 했다.

또 법인세율은 4.8%에서 7%로 올리기로 했다.

주의회는 그러나 담배에 붙는 세금을 갑당 98센트에서 1.99달러로 1달러 높이는 방안은 표결을 연기했고, 87억5000만달러를 긴급 융자하는 방안은 기각했다.

급격한 세율 인상 방안은 야당인 공화당은 물론이고 주의회를 장악한 여당인 민주당 내에서도 반대의견이 있어 진통이 예상됐으나 이날 전격적으로 통과됐다.



/dympna@fnnews.com 송경재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