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다라박 인공미의 승리?…마광수 교수 “평범한 외모로 봤는데 섹시해”


마광수 교수가 걸그룹 2NE1의 산다라박을 예찬하는 시를 써 눈길을 끌고 있다.

마 교수가 산다라박에 대한 시를 쓰게 된 것은 지난해 발표된 2NE1의 1집 앨범 '아파'의 뮤직비디오를 접하면서다.

이 뮤직비디오에서 산다라박은 탈색된 부스스한 긴 머리를 땋거나 늘어뜨린 머리스타일로 몽환적인 분위기를 내고 있다.

마광수 교수는 ‘가수 산다라박의 사자 머리’라는 제목으로 시를 썼다.

시 내용을 보면 “가수 산다라 박…/ 머리를 묶어 위로 올리거나/ 짧게 커트했을 때는/ 그저 그런/ 아주 못생기지는 않은/ 평범한 외모의 여자로 보였는데/허리까지 내려오게/ 머리를 길게 기르고/ 게다가 머리카락들을 부풀려/ 수사자 머리처럼 볼륨을 주니까/ 무지막지하게 섹시해 보이네/ 역시 인공미(人工美)의 승리/ 진짜 머리면 어떻고/ 가발이면 어때/ 너, 꼭 명심해 둬/ 자연미인의 시대는 이미 갔다는 걸”이라고 끝맺는다.

연예인을 주인공으로 쓰여진 시는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시인 유명은은 최근 발행한 시집 ‘아무곳에도 없는 시간’에 ‘고맙네 박유천’이라는 제목의 시를 게재해 화제가 된 바 있다.

‘고맙네 박유천’은 유명은 시인이 ‘성균관 스캔들’에 출연한 박유천을 보고 느낀 점을 솔직하게 표현하고 있다.

그는 “수레바퀴 안쪽으로 굴러가는 세월 속에서 바라만 봐도 깊은 상흔이 되고 죄가 되는 때. 고맙네, 박유천 이 나이에도 부끄럼 무릅쓰고 자네 미소에 발그레 수줍어진다네. 고맙네 박유천 삭막했던 가슴에 봄 햇살 가득허이”라며 그에 대한 감정을 표현하고 있다.

/My스타뉴스 김창현 기자 (palychang@mdtoday.co.kr)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My스타뉴스에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