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안상수, “정동기 사퇴, 당 입장에서 불가피한 조치”

한나라당 안상수 대표는 13일 정동기 감사원장 후보자의 자진사퇴에 대해 “참으로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당 대표로서 자진사퇴를 권고할 수밖에 없었던 것은 국민의 뜻을 존중해야 하는 당의 입장에서 불가피한 조치였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이날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앞으로 한나라당은 국민 여론을 무겁게 받아들이고 민심을 반영하는 정치를 하겠다”고 부연했다.


그는 “다만 청와대에 당의 뜻을 전달하는 과정에서 매끄럽지 못해 아쉬움이 있다”며 “앞으로 당청이 소통을 강화하고 협력해 국민의 신뢰를 받는 정치를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나경원 최고위원도 “비온 뒤 땅이 굳어진다고 한다”며 “당청이 의견을 조율하는 절차에서 과정이 매끄럽지 못해 일부 우려가 있는 것으로 안다. 이제부터라도 국익을 위해 함께 잘 해나갈 것으로 믿는다”고 강조했다.

/hjkim01@fnnews.com김학재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