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금통위, 기준금리 0.25%P 인상(2보)

한국은행이 물가 안정을 선택했다.

한은 금융통화위원회는 13일 정례회의를 열어 통화정책 방향을 논의하고 현재 연 2.50%인 기준금리를 2.75%로 0.25%포인트 인상하기로 했다. 지난해 11월 인상 이후 2개월 만이다.

금통위가 기준금리를 올린 것은 연초부터 농수산물과 식품 가격이 급등하는 등 물가 불안이 확산되고 있기 때문이다.
시중의 돈줄을 죄어 물가 상승을 억제하려는 의도다.

아울러 이날 발표된 정부의 물가 안정 종합대책이 공공요금과 개별 품목의 단기적인 가격 인상 억제에 초점을 맞추고 있어 인플레이션 기대심리 확산을 막는데 역부족이라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한은은 국제 원자재가격 상승과 중국의 물가 급등, 국내 경기 상승세에 따른 수요 증가, 임금과 전세금 상승 등으로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지난해 2.9%에 이어 올해 상반기 3.7%, 하반기 3.3% 등 연간 3.5%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blue73@fnnews.com윤경현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