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

롯데슈퍼,고물가에 ‘소량 상품’ 인기

최근 고물가와 고유가로 소비자들이 소포장 상품을 많이 찾는 등 장보기 패턴이 바뀌고 있다.

롯데슈퍼는 지난 1∼10일까지 상품 유형별 매출과 배달건수의 전월 동기 대비 변화를 조사한 결과 소량 구매할 수 있는 균일가와 2분의 1 커팅 상품의 매출이 크게 늘었다고 13일 밝혔다.

상추, 깻잎, 당근, 감자, 양파 등 990원 균일가 야채의 매출은 전월 대비 49.8% 증가했다.

계육, 돈육 등을 소량으로 진공포장해 판매하는 축산상품 매출도 전월 대비 12.6% 상승했다. 무, 양배추, 단호박, 멜론, 바나나 등 제품의 2분의 1 또는 4분의 1을 잘라 판매하는 커팅 상품은 청과가 115.9%, 야채가 24.2%로 높은 신장률을 보였다.

기획상품의 매출은 소폭 감소한 반면 일반상품의 매출은 큰 폭으로 증가했다.

그동안 동일 상품을 2개 이상 패키지화하거나 소량 상품을 묶어 판매하는 기획상품은 일반상품보다 선호도가 높았다. 하지만 이 기간에 기획상품의 매출이 -3.4%로 소폭 감소했다. 반면 일반상품은 10.4% 늘었다.

이러한 변화는 기획상품의 단위당 금액이 저렴하지만 판매가가 높아 고객들이 당장의 소비를 줄이기 위한 선택으로 분석된다.


구매 상품의 배달 서비스 이용 횟수도 증가했다. 배달 횟수는 매장 방문 7.1%, 인터넷 주문 18.3%, 전화주문이 7.7% 상승했다.

최근 지속적으로 오르고 있는 유가로 인해 자가용 이용보다는 배달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롯데슈퍼 측은 분석했다.

/happyny777@fnnews.com김은진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