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산림청 ‘녹색 일자리’ 하루 4만5천명 고용

【대전=김원준기자】산림청이 올 한 해 동안 4700여억원을 투입, 4만5000여개의 ‘녹색 일자리’를 만든다.

산림청은 숲가꾸기와 산불방지, 산림서비스 증진 등 13개 녹색 일자리사업에 8251억원을 들여 하루 평균 4만5100여명을 고용, 연인원 939만3000개의 일자리를 창출할 계획이라고 13일 밝혔다. 산림청은 4782억원의 예산을 들여 △탄소흡수원 확충 및 기후변화에 대응한 산림자원 조성을 위한 숲가꾸기(26만6000㏊) △산물수집(130만㎥) △묘목생산(4100만 그루) △조림(1만9000㏊) 및 임도조성(1087㎞ 조성) 등의 사업을 벌여 하루 평균 2만5530개의 일자리를 만들 계획이다.

또 산불예방, 산림병해충방제(12만5000㏊), 산사태예방 등 산림재해 사전예방과 산림훼손지 복원사업(40㏊)에 2851억원을 들여 하루 1만5430여개 일자리를 만들기로 했다.

하루 일자리 3300개를 만들어낼 산림서비스 도우미(숲해설가, 수목원코디네이터, 등산안내인 등)고용에는 342억원이 투입되고 산림생물자원 다양성 유지·증진, 산림식물 현지 보존, 생태 숲(26곳) 조성사업에는 83억원을 투자해 하루 평균 70여개의 일자리를 만든다.

도시림 모델(6곳) 및 전통 마을숲(6곳), 학교 숲(195곳) 조성 등 쾌적한 생활환경을 만드는 사업에도 85억원을 들여 일자리 300여개를 창출한다는 계획이다.

산림청은 올해 고용인원 가운데 일정 비율을 정부 지원이 필요한 취약계층에서 우선 고용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숲가꾸기 및 산불전문 예방진화에는 전체 고용인원의 50%를, 산림서비스 증진사업에는 40%를 각각 취약계층으로 채울 예정이다.

올해 첫 임금은 설 이전인 오는 25일까지 모두 지급된다.

산림청 관계자는 “지난해에도 산림 분야 녹색일자리사업을 통해 상시 인원 5만400여명에게 연 1070만개의 일자리를 제공했다”면서 “올해 사업은 37개 산하기관과 전국 기초자치단체를 통해 이미 시작된 상태”라고 말했다.

/kwj5797@f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