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유전자원 확보전’ 대비 전담센터 가동

생물유전자원을 둘러싸고 벌어질 세계 각국의 자원전쟁에 대비하기 위한 전담센터가 가동된다.

환경부는 희귀금속인 희토류처럼 유용한 생물유전자원을 무기화 및 전략화하려는 생물자원 제공국과의 생물유전자원 확보전쟁에 능동적이며 체계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정보 서비스센터(Help Desk)를 국립생물자원관 내에 설치·운영한다고 13일 밝혔다.

서비스센터는 나고야 의정서와 관련, 환경부 지침 하에 범국가적으로 서비스를 제공하는 총괄 기능을 갖게 된다. 또 국립생물자원관 내 생물다양성 및 생물유전자원 전문가와 국제법 관련 국제변호사, 지적재산권(특허)관련 변리사, 생명공학 전문가 등 외부전문가를 자문으로 위촉해 정책지원팀, 정보공유팀, 인식제고팀 및 바이오산업 지원팀을 구성한다.

앞서 지난해 10월 일본 나고야에서 폐막한 ‘제10차 생물다양성협약 당사국 총회’에서는 ‘유전자원 접근 및 이익 공유(ABS)에 관한 나고야 의정서’가 채택됐다.

의정서에 따르면 앞으로 다른 나라의 생물 유전자원을 채집·반출해 의약품이나 식량·신소재 등으로 상품화하려는 특정 국가나 기업은 유전자원 보유 국가의 승인을 받아야 하고 사전에 합의된 조건에 따라 이익을 배분해야 한다. 또 ‘민간요법’으로도 불리는 전통 지식을 이용, 기업이 제품을 개발했을 경우도 해당 지역민과 이익을 공유해야 한다.

센터의 주요 기능은 △최신 ABS 관련 국제동향 파악·전파 △법령제도 정비 등 정책지원 △세미나·설명회 개최 등 인식제고 활동 전개 △국내·외 생물유전자원 접근 및 이용에 따른 절차 안내·상담 등이다.
센터는 전화 상담 및 온라인 사이트를 오픈하며 유전자원과 관련해 수집된 최신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를 본격 시행한다.

서비스를 희망하는 산업체, 연구기관 및 대학 등은 국립생물자원관 정보 서비스센터(032-590-7123)로 연락하거나 웹사이트( http://www.cbd-chm.go.kr/abs/)에 접속, 상담을 신청하면 되고 산업계· 학계 등에서 희망할 경우 ABS 인식공유 및 제고 세미나를 개최, 직접 접촉하거나 방문 등 대국민 밀착지원 서비스를 지원할 예정이다.

환경부 관계자는 “센터 운영으로 의정서 발효에 대비, 국내 산업계 등 다양한 이해관계자가 ABS 체제에 대처하도록 지원서비스를 하게 돼 체계적인 국내 대응 기반을 마련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이른 시일 안에 토착 생물자원 주권을 확보하고 생물자원 부국과의 협력 네트워크를 강화해 유용한 생물자원을 원활히 확보, 관련업계와 공여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mountjo@fnnews.com조상희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