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혈액검사 만으로도 폐경 전환기 예측 가능

간단한 혈액 검사만으로도 폐경 전환기 예측이 가능해졌다.

을지대학병원 산부인과 양윤석 교수팀은 40∼55세 여성 중 3개월 이상 무월경 여성 19명과 정상 생리여성 21명을 대상으로 항뮐러관호르몬(AMH호르몬) 검사법으로 폐경전환기 여부를 진단한 결과, ‘생리 초 호르몬검사법’ 및 ‘초음파검사법’보다 진단력이 높게 나타났다고 13일 밝혔다.

민감도와 특이도를 나타내는 ‘ROC AUC’값이 생리 초 호르몬검사법은 0.89, 초음파검사법은 0.79가 나왔다. 반면 AMH호르몬 검사법의 경우 0.893을 기록, 기존 검사방법보다 진단력이 향상됐다.

지금까지 폐경전환기 여부를 알기 위해서는 생리를 유발하기 위한 주사를 맞고 생리 시작 후 2∼3일째 병원을 다시 찾아 난소 초음파 검사 및 여성 호르몬 검사 등을 시행해야 했다.


양 교수는 “2∼3cc의 혈액 채취만으로 검사가 이루어지는 AMH호르몬 검사법의 유용성이 입증된 만큼 환자들의 폐경전환기 검사에 부담을 덜게 됐다”며 “빠른 폐경 전환기 진단을 통한 여성 호르몬의 조기 치료는 치매 발생과 심혈관 질환 감소는 물론 자궁출혈, 안면홍조 등의 갱년기 합병증도 예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폐경이 오는 일반적인 나이는 50세이나 2% 정도가 40세 이전에 시작되는 등 40세부터 60세까지 다양한 나이에서 시작되므로 40세의 중년 여성이 3개월 이상 생리를 하지 않으면 폐경을 의심해봐야 한다. 이 연구는 미국 폐경학회지 ‘Menopause’에 게재됐다.

/pompom@fnnews.com정명진 의학전문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