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

정종환 장관 “추가 전세대책 없다”

정종환 국토해양부 장관이 추가적인 전세대책이 없을 것임을 확고히 했다.

정 장관은 13일 저녁 경기도 과천 모 음시검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전세대책과 관련해 “정말 내놓을 거는 다 내놨다”며 추가적인 전세대책을 내놓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정 장관은 이날 전세난에 대해 기자들이 묻자 “지금 내 책상서랍에는 아무것도 없다”며 “더 이상의 대책은 없다”고 말했다.

그는 “과거 전세대책이 없다고 한 적이 없으며, 추가대책이 없다고 했으나 언론에서 전세난에 대한 심각성을 너무나도 잘 다뤄서 정부 차원의 대응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며 이번 전세대책을 내놓은 배경을 설명했다.


그는 아울러 “우리나라는 물류시장이 정말 어마어마 한데 조선, 해운 등 그런 기업은 있지만 DHL과 같은 글로벌 물류기업이 없다”며 “그런 기업 하나 정도만 있어도 국가적으로 큰 이득”이라며 물류기업에 대한 관심을 나타냈다.

정 장관은 이어 “물류기본법을 이용해서 복합물류사업자를 지정하는 등의 방법으로 물류기업을 키울 생각”이라고 정리했다.

그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 이전문제에 대해서도 “이전은 분명히 해야 한다”며 “절차와 고민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victoria@fnnews.com 이경호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