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

LG전자, 인텔 2세대 코어 프로세서 탑재 PC 출시

LG전자가 인텔의 2세대 코어 프로세서를 탑재한 3차원(3D) 노트북 ‘엑스노트 A520’과 데스크톱 PC ‘엑스피온 A50’시리즈를 출시했다고 16일 밝혔다.


LG전자에 따르면 ‘엑스노트 A520 시리즈’는 인텔의 2세대 코어 프로세서를 탑재해 3D 입체 영상, 고화질 게임, 고해상도 동영상, 멀티 태스킹 등의 성능을 대폭 개선했다.

필름 패턴 편광안경 방식(FPR)을 적용, 화면 깜빡거림과 화면 겹침 현상을 없애 3D 영상을 더욱 편안하게 즐길 수 있다.

또 39.6cm(15.6인치) 고화질 발광다이오드(LED) 액정표시장치(LCD) 디스플레이, 인텔의 2세대 코어 i7 프로세서, 엔비디아 지포스 GT540M 그래픽, 8기가바이트(GB) 메모리 등을 탑재했다. LG전자는 총 3개 모델을 선보이며 가격은 180만원대에서 310만원대다.

데스크톱 PC ‘엑스피온 A50’은 슬림한 디자인에 2세대 인텔 코어 i5 프로세서를 적용했다.
LG전자의 독자적인 소음저감기술인 ‘스마트 노이즈 케어’ 기술을 적용해 귀를 기울여야 들을 수 있는 정도인 20데시빌(dB) 미만의 저소음을 구현했다. 판매가는 150만원대.

LG전자는 33.78cm(13.3인치) 노트북 크기에 35.56cm(14인치) 고품질(HD) LED LCD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엑스노트 P420’을 포함, 2세대 인텔 코어 프로세서를 탑재한 다양한 노트북과 데스크톱PC를 지속적으로 출시할 계획이다.

LG전자 한국HE(Home Entertainment)마케팅팀장 이태권 상무는 “최신 프로세서 기반의 고성능은 물론, 혁신적 기술을 갖춘 PC라인업을 지속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yjjoe@fnnews.com 조윤주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