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민주,부메랑 돼 돌아온 미확인 폭로

한나라당 안상수 대표 아들의 부정합격 의혹을 제기했던 민주당이 '실언 파문'에 대해 조기진화에 나섰다. 그러나 한나라당은 발언 당사자인 이석현 의원과 박지원 원내대표를 고소, 공세를 이어갔다.

이석현 의원은 14일 전날 발언에 대해 당 대변인실을 통해 "서울대 로스쿨 당국자의 설명을 존중한다"며 "스스로 조사해보지 못한 상태에서 공개석상에서 그런 발언을 한 것은 제 불찰"이라고 밝혔다.

또 "안상수 대표와 가족, 서울대 로스쿨 측에 미안하게 생각한다"고 사과했다.

박 원내대표는 오연천 서울대 총장에게 전화해 유감의 뜻을 밝혔고 한나라당 김무성 대표에게도 직접 해명하는 등 진화에 나섰다.

또 이날 부산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민주당은 과거처럼 들어오는 제보에 대해 확실한 조사를 하고 물증이 있을 때 밝히는 또다른 계기로 삼겠다"고 자성했다.

손학규 대표까지 나서 "정확한 사실관계가 최종적으로 확인되지 않은 상황에서 발표해서 이런 일이 있었던 점, 당으로서 국민 여러분께 걱정을 끼쳐드린데 대해 송구스럽게 생각하다"며 "그러나 이석현 의원께서 진지하게 사과하는 유감의 뜻을 표한 만큼 이 점을 너그럽게 받아주실 것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민주당이 조기에 잘못을 시인한 것은 무엇보다 사실관계 자체가 틀렸기 때문이다. 여기에 청문회를 코앞에 두고 그동안 제기해온 장관 후보자들의 문제점들이 '실화 파문'에 묻힐 수 있다는 난처함이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박 원내대표는 전날 의원총회에서 당내 문화관광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의원들이 정병국 후보자에 대한 검증을 게을리 하고 있다며 공개적으로 면박을 주면서 분발을 촉구했다. 그러나 지도부가 실언파문으로 청문회 분위기에 찬물을 끼얹은 모양새가 돼 당혹스런 상황에 처했다.


전병헌 정책위의장은 라디오 인터뷰에서 "우리는 이번 청문과정에서 실패한 인사에 대한 최종적인 종지부를 찍기 위해 노력하자는 입장"이라며 "(실언파문은) 일종의 해프닝으로 지나치게 정치적으로 끌고가는 것은 점잖지 못한 일이고 책임있는 여당의 대응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한나라당은 이날 "민주당의 근거 없는 폭로정치를 뿌리뽑겠다"며 안 대표 명의로 민주당 이 의원과 박 원내대표을 서울 남부지검에 고소했다. 이와함께 민사상 손해배상 소송도 함께 제기했으며 국회 윤리위 제소절차도 밟기로 했다.

/khchoi@fnnews.com최경환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