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

하나대투증권, 부산은행 펀더멘탈 가장 좋은 은행

하나대투증권은 17일 부산은행에 대해 펀더멘탈이 가장 좋은 은행이라면서 투자의견 매수에 목표주가 2만원을 제시했다.

한정태 연구원은 “지주사 전환이후 증자우려로 희석효과가 클 것으로 예상했지만 우리금융 민영화가 불투명해 증자할 가능성이 낮아졌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한 연구원에 따르면 부산은행의 지난해 연간 순이익은 3256억원으로 32.9%증가하면서 은행 창립 이후 최고치가 예상되며, 올해 실적도 3%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한 연구원은 이어 “부산은행의 4/4분기 순이익은 301억원으로 추정하지만 2010년 연간 순이익은 3265억원으로 32.9% 증가하면서 은행 창립이후 최고치”라며 “4/4분기는 판관비 상승과 추가 충당금 적립 및 결산 등으로 실적이 감소했지만 의미는 크지 않다”고 분석했다.

그는 또 “NIM이 회복되고 있고 대출 성장세가 유지되면서 크레딧 비용도 안정되고 있어 실적이 순항하고 있기 때문”이라며 “올해도 이러한 추세는 지속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 연구원은 “부산은행의 금융지주사 전환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는데 본래 취지대로 우리금융 민영화 과정에서 경남은행 등 매각이 진행되면 인수 자금 마련이 지주사가 더 용이한 점이 있어 최대로 금융지주를 활용할 수 있었다”며 “하지만 우리금융 민영화가 불투명해고 있기때문에 우선 명분은 크지 않다”고 분석했다.

/sykim@fnnews.com 김시영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