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

싸이월드,전세계에 소셜허브 구축 해외진출 추진

국내 대표 인맥구축서비스(SNS) 싸이월드가 해외 시장 재공략에 나선다. 또 3300만명의 회원을 기반으로 소셜커머스, 소셜검색 등 소셜사업 다각화에도 적극 나서기로 했다.

SK커뮤니케이션즈 이태신 SNS본부장은 20일 올해 SK컴즈의 주요 사업계획을 밝히는 자리에서 “국내 서비스와 연동해 싸이월드를 국내 대표 SNS에서 국제적인 서비스로 발전시키겠다”며 “연내 전 세계 인터넷 이용자가 싸이월드를 이용할 수 있도록 지역별 소셜 허브 구축을 계획 중”이라고 밝혔다.

아직 구체적인 해외진출 시기와 공략지역은 정하지 않았지만 영어권 서비스를 시작으로 아시아 등 기타 지역으로 확대해 나갈 것으로 보인다.

SK컴즈는 지난 2006년 미국에서 싸이월드 서비스를 시작했지만 성과를 얻지 못한 채 지난해 2월 홈페이지를 폐쇄했다.

SK컴즈는 싸이월드를 오픈 응용프로그램인터페이스(API) 확대 등을 통해 PC뿐 아니라 스마트폰, 태블릿PC 등 다양한 기기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또 현재 3300만명에 달하는 회원 네트워크를 활용해 소셜커머스 등 소셜 비즈니스영역을 확대한다는 계획도 내놨다. 일단 이달 중 위치기반서비스(LBS), QR코드 연동서비스를 시작할 계획이다.
SK컴즈 송재길 최고재무책임자(CFO)는 “대표 SNS인 싸이월드를 국제적인 서비스로 발전시키기 위해 다각적으로 노력 중”이라며 “서비스 자체의 활용도와 접근성을 키우는 것은 물론 신뢰도 높은 인적 네트워크를 적극 활용해 커머스, 검색, 게임 등 다양한 서비스영역에서 SNS의 가치를 극대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상반기 중에는 네이트 ‘소셜 검색’도 공개한다. SK컴즈 김동환 검색 본부장은 “SK컴즈의 소셜 검색은 국내 최대 규모의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를 기반으로 하므로 기존 소셜 검색과 달리 검색 결과가 풍부하고 이용자에게 친숙하고 정확한 결과를 제시할 수 있을 것”이라며 “특히 유·무선 환경에서 각각 최적화된 검색 결과를 제공하기 위해 준비 중”이라고 말했다.

/yjjoe@fnnews.com조윤주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