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

악성코드 제거 프로그램 85% 제대로 못 잡는다

국내에 유통되는 206종의 악성코드 제거프로그램 중 85%는 악성코드를 제대로 탐지하지 못하는 부실 프로그램인 것으로 나타나 이용자들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특히 지금은 성능이 떨어지는 불량 프로그램에 대해 실효성 있는 제재방법이 없어 관련 제도개선이 시급한 실정이다.

방송통신위원회는 한국인터넷진흥원(KISA)과 함께 국내에 유통되는 악성코드 제거프로그램 206종에 대해 2000여개 악성코드 샘플을 적용, 성능을 조사했더니 채 10개의 악성코드도 탐지하지 못한 프로그램이 133종, 악성코드를 잘못 탐지하는 제품도 57종이나 돼 국내 유통 악성코드 제거프로그램의 85%가 부실 제품으로 드러났다고 20일 밝혔다.

반면 악성코드 샘플 중 60% 이상을 탐지한 성능이 우수한 프로그램은 36종에 불과했다.


방통위는 “악성코드 탐지 성능이 부실한 프로그램이 여전히 많은 데다 문제 소지가 있는 악성코드 제거프로그램 일부는 일단 소비자에게 무료로 설치·악성코드 진단을 하도록 한 뒤 치료할 때는 요금 결제를 요구하는 사례가 많았다”며 “이용자들은 악성코드 제거프로그램을 설치할 때 신뢰도를 확인하고 이용약관도 꼼꼼히 살펴야 한다”고 당부했다.

특히 치료성능이 떨어지는 악성코드 제거프로그램은 게임 등 다른 프로그램이 설치될 때 제휴 프로그램 형태로 끼워서 설치되지만 성능이 떨어져 이 프로그램만 믿고 있다가는 PC가 악성코드에 오염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방통위는 “악성코드 제거프로그램이 이용약관과 달리 요금 결제를 요구하거나 한번 설치한 악성코드 제거프로그램이 삭제되지 않을 경우 국번 없이 118이나 ‘www.boho.or.kr’ 등 KISA e콜센터에 상담해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cafe9@fnnews.com이구순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