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뮤직비디오 직접 찍는다’ 삼성 BGM기능 캠코더 출시

일반인이 찍은 동영상에도 뮤직비디오처럼 배경음악을 설정할 수 있는 캠코더가 선보인다.

삼성전자는 65배 인텔리 줌(광학 52배 줌)과 최대 16기가바이트(�) 대용량 내장메모리를 탑재한 캠코더 ‘SMX-F50’ 시리즈를 출시했다고 30일 밝혔다.

‘SMX-F50’ 시리즈는 세계 최초로 스마트 볼륨 배경음악(BGM) 기능을 채용해 촬영한 동영상을 한 편의 뮤직비디오나 드라마와 같이 감상할 수 있다. 스마트 볼륨 BGM은 촬영한 동영상을 재생할 때 캠코더에 내장된 다양한 배경음악을 동영상과 함께 설정해 감상할 수 있는 기능이다. ‘SMX-F50’ 시리즈는 배터리와 본체 일체형 디자인을 채택해 고급스러움을 더했다.

또 녹화 버튼과 줌 레버 같은 조작기능을 한 손으로 할 수 있으며, 부팅과 반응 속도가 빨라 액정표시장치(LCD) 창을 열면 바로 전원이 켜진다.
순간 포착이 쉽고 흔들림과 충격, 외부 온도변화에도 안정적으로 작동할 수 있도록 만든 것이다.

자동으로 주변을 인식하고 최상의 영상을 인지해 촬영을 가능케 해주는 ‘스마트 오토 기능’과 촬영한 동영상을 편집하고 재생할 수 있는 ‘인텔리 스튜디오 3.0’을 캠코더에 내장해 따로 코덱이나 편집 소프트웨어를 설치하지 않아도 PC에서 쉽게 동영상과 사진을 편집하고 재생할 수 있는 것도 ‘SMX-F50’ 시리즈의 강점이다.

신제품 ‘SMX-F50’ 시리즈 중 내장 메모리가 없는 ‘SMX-F50’은 29만9000원, 16� 기억용량의 ‘SMX-F54’는 39만9000원이다.

/yjjoe@fnnews.com조윤주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