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51.2%, “개인정보 유출 경험있다”

직장인 절반 이상은 개인정보가 유출된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취업포털 커리어가 직장인 451명에게 설문조사 한 결과, 51.2%가 ‘개인정보 유출 피해를 경험했다’고 응답했다.

피해 사례로는 ‘스팸문자, 메일 증가’가 77.5%를 차지해 압도적으로 많았다. 다음으로 ‘계정탈취’ 10.8%, ‘명의 도용’ 8.2%, ‘보이스 피싱으로 인한 금전적 피해’ 0.9% 순이었다.

유출된 개인정보는 65.8%가 ‘전화번호, e메일 주소’를 꼽았다. ‘주민등록번호’ 19.5%, ‘ID, 비밀번호’ 9.5%, ‘금융관련정보’ 3.5% 등이었다.

개인정보 유출에 대한 피해 보상(복수응답)은 응답자의 73.6%가 ‘유출된 개인정보 회수 및 삭제’를 선택했다. ‘관계자의 법적 처벌’ 49.4%, ‘금전적 보상’ 39.8%, ‘관계자의 진심 어린 사과’ 22.5% 이었다.

유출된 사실을 파악한 후 대응방법은 ‘특별히 대응하지 않고 결과를 기다린다’가 42.4%로 가장 많아 대부분 소극적 대응을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사이버수사대 신고’ 22.9%, ‘피해자 집단 소송’ 18.2%, ‘해당 회사에 직접 항의’ 9.1%, 순이었다.

한편 전체 응답자의 63.4%는 평소 개인정보 보안을 위한 관리를 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관리 방법(복수응답)은 ‘보안 백신프로그램 이용’이 60.8%로 1위를 차지했으며 ‘수시로 컴퓨터 바이러스 점검’ 54.2%, ‘공인인증서 등의 중요 문서를 USB 보관’이 52.4%로 뒤를 이었다. 이외에도 ‘정기적으로 비밀번호 변경’ (44.8%), ‘공용PC사용 자제’ (35.7%), ‘명의도용방지 서비스 이용’ (31.8%), ‘가입 시 개인정보 이용약관 파악’ (23.1%)이라는 응답도 있었다.



/yccho@fnnews.com 조용철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