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15∼29세 남녀성비 ‘사상 최악’..남자 47만명 ‘짝’이 없다

15세 이상 30세 미만 남녀 간 성비 불균형이 사상 최악의 수준인 것으로 조사됐다.

남자가 여자보다 47만6000명가량 많았다. 성비 불균형은 30세 이상 40세 미만 연령대까지 정도의 차이는 있지만 여전했다.

성비 불균형은 결혼 이주여성에 대한 수요를 증가시켜 다문화가정을 빠르게 확산시키고 출산율을 떨어뜨리면서 성 관련 범죄 증가 등 복합적인 사회경제적 문제를 야기할 것으로 예상된다.

5일 통계청의 '2010 인구주택총조사'에 따르면 2010년 현재 15세에서 19세까지의 성비는 113.3, 20세에서 24세까지는 113.7, 25세에서 29세까지는 103.8로 집계됐다.

성비는 여자 100명당 남자 비율이다. 15세에서 19세까지 성비가 113.3이라면 같은 연령대 여자는 100명이지만 남자는 113.3명이라는 의미다. 전체 인구의 성비가 2000년 100.7, 2005년 99.5, 2010년 98.7 등 상대적으로 여자가 많은 것과는 정반대 흐름이다.

15세 이상 30세 미만인 각 연령대의 성비는 2005년 대비 불균형이 심화되고 있다. 2005년 15세에서 19세 성비는 110.3, 20세에서 24세는 109.7, 25세에서 29세는 102.5였다.

성비를 인구로 환원했을 때 15세에서 19세까지 남자가 21만3944명 많았고, 20세에서 24세까지는 남자가 19만5322명, 25세에서 29세까지는 6만6661명이 많았다.

이 같은 현상은 30세 이상 40세 미만 연령대로도 이어졌다. 이 연령대도 남자가 여자보다 5만9765명 많았다.

2010년 집계된 15세 이상 30세 미만 성비는 관련 통계 작성 후 가장 높다. 남녀 간 성비 불균형이 최악의 수준이라는 의미다.

통계청 관계자는 "15세 이상 젊은 층의 성비는 (2005년 대비) 높아졌지만 15세 미만은 2005년보다 다소 낮아지고 있다"고 밝혔다.

남녀 간 성비 불균형은 우리 사회의 뿌리 깊은 남아선호 등에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특히 성비 불균형 심화 세대는 혼인 연령기이거나 본격적으로 사회생활을 하는 시기여서 사회경제적 변화를 야기할 것으로 전망된다.

산업적으로 독신남성을 대상으로 한 주거·문화·여가서비스 산업이 발전하겠지만 사회갈등 소지를 높이고 성 관련 범죄 증가 등 부정적 영향도 불가피하다.

문형표 한국개발연구원(KDI) 선임연구위원은 "역사적으로 이같은 성비 불균형은 없었다"며 "그동안은 이들 세대의 상당 수가 학령기에 있어서 사회경제적으로 별다른 영향을 주지 않았지만, 사회진출이 본격화되고 있어 다문화 사회화 등을 가속화시키는 등 예측할 수 없는 사회변화를 낳을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mirror@fnnews.com김규성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