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김외교,“3단계 재개안 북한 호응해야”


김성환 외교통상부 장관은 13일 “북한이 우리가 제안한 남북대화에 호응하기를 진심으로 바란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이날 오후 서울 소공동 조선호텔에서 열린 아산정책연구원 주최 ‘핵과 원자력의 미래’ 플래넘 세미나에서 기조연설을 통해 남북대화→북미대화→6자회담 재개로 이어지는 ‘3단계 재개안’과 관련해 이같이 밝혔다.

그는 “최근 북한의 도발적인 성명에도 불구하고 정부는 북한과 대화를 추진하는데 확고한 태도를 유지해나갈 것”이라면서 “북한에 대화의 문은 항상 열려 있다는것을 강조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그는 “북한은 6자회담이 재개되기 전에 진정한 비핵화 조치를 보여줌으로써 국제사회의 신뢰를 회복해야 한다”면서 “북한은 천안함ㆍ연평도 사건에 대해 한국 국민이 납득할 수 있을 정도의 책임있는 행동을 보여줄 필요가 있다”고 촉구했다.

북한의 우라늄농축프로그램(UEP)와 관련해 김 장관은 “북한 UEP가 불법이라는규정을 명확히 내리는 것도 6자회담 전에 필수적”이라면서 “북한이 UEP에 대해 평화적이라고 주장하면 6자회담에서 UEP의 불법성을 놓고 소모적 논쟁에 사로잡히게 된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의 핵시설은 국제적 안전 기준에 부합하지 않을 가능성이 높다”면서 “북핵 프로그램의 안전은 국제사회의 더 많은 관심을 받아야 하고 앞으로 6자회담에서 핵심 의제로 다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ktitk@fnnews.com 김태경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