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

‘공직자 SNS 사용 이렇게’ 7월 가이드라인 만든다

공직자는 페이스북이나 트위터 같은 인맥구축서비스(SNS)을 쓸 때 업무에 관련된 얘기를 어느 정도나 해도 될까. SNS를 효과적으로 활용해 정부정책을 홍보하면 좋겠지만 정책 비밀은 어떻게 지켜야 하며, 고위 공직자라는 신분을 드러내고 정책에 대한 개인적 입장을 밝혀도 좋을까.

최근 공직자들도 SNS를 활용하는 일이 많아지면서 보안과 위험관리를 할 수 있도록 공무원 SNS 이용 가이드라인이 마련될 전망이다.

문화체육관광부는 다음달 1일 서울 연세대 빌링슬리관에서 공직자 SNS 사용원칙과 요령 마련을 위한 세미나를 열어 전문가들의 의견을 수렴한 뒤 구체적인 공직자 SNS 사용 가이드라인을 발표할 계획이라고 28일 밝혔다.

일단 초안으로 마련된 공직자 SNS 사용원칙에 따르면 공직자는 SNS에서 만들어진 콘텐츠는 언론기사나 토론회 등에 사용될 수 있다는 점을 염두에 두고, 개인적 의견은 공직과는 관련이 없음을 반드시 밝히도록 했다. 또 공식적 관계를 맺고 있는 관계자의 개인적 정보를 누설하지 않도록 권유했다.
또 페이스북 같은 관계지향형 SNS를 사용할 때는 불특정다수와 일방적 관계를 맺지 말도록 권유했으며 고민스러운 게시물은 올리지 말도록 제안했다. 또 방문자의 댓글이나 게시글을 일방적으로 삭제하지 말도록 조언했다.

한편 영국 등 해외에서는 이미 지난 2009년부터 공직자의 SNS 사용 가이드라인을 마련, SNS를 정책홍보나 공직자 개인의 온라인 활동 자유를 보장하면서도 정부정책이 훼손되거나 정부기밀이 유출되는 것을 방지하고 있다.

/cafe9@fnnews.com이구순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