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도가니 사건 재조사 여론, 3만명 서명운동 참가...왜?


영화 '도가니'가 흥행물살을 타면서 실제 사건에 대한 재조사 여론이 쏠리고 있다.

지난 22일에 개봉된 영화 ‘도가니’는 개봉 첫 주 만에 관객 90만 명을 돌파하는 등 흥행 급물살을 타면서 ‘광주 인화학교 성폭력 사건’의 재조사 여론이 확산되고 있다.

인화학교 성폭력대책위가 포털 사이트에 올린 사건 재조사 요구 서명운동에 3만여명이 서명하는 등 국민적인 관심을 모으고 있는 것.

‘인화학교 성폭력 사건’은 지난 2005년 교직원들이 청각장애 학생들을 성폭행하거나 강제 추행한 사건으로 4명이 법원에서 실형을 선고 받았지만 관련자들이 이후 복직해 논란이 된 바 있다.

앞서 소설가 공지영의 소설 '도가니'를 원작으로 한 영화 '도가니'를 보기 위해 많은 관객들이 극장을 찾으면서 이 같은 실제 사건 재조사 여론 확산이 점화됐다.

네티즌들은 "이런 사람들이 복직됐다니 말도 안 된다", "재조사를 요구 한다", "보면서 어처구니가 없었다.
확실하게 규명해내야 한다" 등의 다양한 의견을 남기고 있다.

이에 인화학교 성폭력 대책위는 다음 달 중순까지 5만 명을 목표로 ‘인화학교 재조사 요구’ 서명운동을 벌일 계획이다.

한편 영화 ‘도가니’는 무진의 한 청각장애학교에 새로 부임한 미술교사가 교장과 교사들에게 학대당하던 아이들을 위해 진실을 밝히는 과정을 그린 영화로, 2005년 광주인화학교 교직원이 수년에 걸쳐 청각장애인 학생들에게 상습적으로 성폭력을 가했던 실제 사건을 토대로 만들어졌다.

/파이낸셜뉴스 스타엔 syafei@starnnews.com김동주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starnnews.com

관련기사
부산국제영화제 예매, 개막작 ‘오직그대만’ 7초만에 매진 대박
최종병기 활 700만 돌파, 개봉 46일만에 쾌거 ‘흥행신화’
도가니 실제학교 ‘광주인화학교 폐지청원’ 서명물길 이어져
'오늘' 송혜교, 심은하 이어 이정향 감독의 새로운 뮤즈되다!
‘더킥’ 예지원, 영화 초청에 사회까지 ‘부산국제영화제 접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