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포스코,다문화가족 지원.. 외대와 우리말 교육 나서

포스코,다문화가족 지원.. 외대와 우리말 교육 나서

 포스코가 다문화가족을 이루고 있는 결혼 이주민들의 안정적인 정착을 위해 언어교육을 지원한다.

 포스코는 2일 한국외국어대학교와 '이중언어 역량강화를 위한 언어영재 교실 사업' 추진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서 정준양 포스코 회장은 "다문화 이주민의 정착을 돕고 다문화가족 어린이들을 우리 사회의 인재로 성장시키는 것은 포스코가 글로벌 기업으로서 할 임무"라며 "다양한 환경 속에서 성장해 온 이주민들이 우리 사회 일원으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사업은 결혼 이주민 중에서 모국어 및 한국어를 가르치는 언어 전문 강사를 육성하고 다문화 가족 자녀들에게 언어 및 문화 교육을 하는 일이다.
포스코는 지난해 10월부터 시작한 '임직원 1% 나눔 운동'에서 성금을 모아 이 사업의 운영비를 지원한다. 한국외국어대는 결혼이주민의 언어 교육을 맡는다. 또 언어 영재 교실을 운영 중인 전국의 다문화가족지원센터 중 10개를 선정, 다문화 언어 영재 특성화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정상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