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

이계철 방송통신위원장,취임후 첫 벤처업계 방문

이계철 방송통신위원장이 이달 초 취임 이후 처음으로 벤처 업계 현장을 찾았다. 스마트시대 도래와 함께 정보통신기술(ICT) 분야에서 창업이 활발히 일어나고 있는데, 현장에서는 정부의 지원.규제 정책이 앞서가는 시대를 따라가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이 이어지고 있다. 이 위원장이 이번 현장방문과 함께 ICT 벤처 정책에서 얼마나 혁신을 꾀할 수 있을지 관심을 끈다.


이 위원장은 26일 서울 구로동 구로디지털밸리에 입주해 있는 동우애니메이션, 심네트, 한경정보기술, 니르바나엔터테인먼트소프트웨어 등 콘텐츠 및 소프트웨어(SW) 기업들을 방문했다.

이 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과거 구로공단 시절 섬유.봉제 등 제조업 중심에서 이제는 80% 이상 콘텐츠, SW, 솔루션 등 첨단 지식기반 산업의 기업들이 단지를 채우고 있는 것을 보면 대한민국의 성장동력이 ICT 산업이란 점을 절실히 느낄 수 있다"고 말했다.그는 또 "중소.벤처기업들은 청년 일자리 창출, 미래인재 육성 등 중요한 사회적 책임을 수행하고 있다"며 "현장의 의견에 귀 기울여 기업들이 피부로 느낄 수 있는 정책들을 발굴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이설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