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막말 간호사의 지인 “전후 사정 모른채..”

“3초면 숨지게 할 수 있다” 막말 간호사 파문

현직 간호사가 '간호사들에게 원한을 사면 3초면 숨지게 할 수 있다'는 충격발언을 해 파문이 일고 있다.

ㅊ병원에 근무중인 A 간호사는 18일 자신의 트위터에 "간호사들에게 원한사면 빨리 죽는 지름길. 우리는 살리는 법만 아는 게 아니라 죽이는 법도 알아요"라는 글을 올렸다.

막말 간호사의 지인 “전후 사정 모른채..”

이어 A 간호사는 "시비걸지마라. 환자, 보호자들. 맘만 먹음 너네 3초면 숨지게 할 수 있다. 응? 그래도 정상인이라 분노 조절 중"이라고 발언했다.

해당 글은 트위터를 통해 급속도로 확산됐으며 이를 본 네티즌들은 경악을 금치 못했다.

네티즌들은 “갑자기 온몸에 닭살 돋는다. 공포영화네 완전”, “제 정신 아닌 것 같다”, “간호사.. 무서운 직업이었다”, “답이 없다”라며 거센 비난을 쏟아냈다.

이에 한 인터넷 커뮤니티에서는 해당 발언을 한 A 간호사에 대한 '신상털기'에 돌입했다.

커뮤니티 이용자들은 A 간호사의 얼굴은 물론 A 간호사가 근무하는 병원까지 알아내 병원 사이트 게시판에 비방글을 올리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자신을 A 간호사 지인이라고 밝힌 한 트위터리안은 "점점 크게 번지는 것 같다. 무서워서 SNS하기 싫다"며 "A 간호사의 전후 상황을 모른 채 마녀사냥이 된 것 같다. 수동 알티하신 것만이라도 삭제해주시기를 정중하게 부탁한다"며 우려를 나타냈다.



A 간호사는 이전에도 스트레스를 풀기 위해 환자나 환자의 가족들에 대한 분풀이성 발언을 일기 형식으로 트위터에 적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논란이 계속되자 A 간호사는 자신의 트위터 계정을 삭제했으며 해당 병원 측은 병원 사이트를 이용할 수 없도록 조치를 취했다. 현재 병원 홈페이지는 리뉴얼 중이라는 안내 사이트만 보여지는 상태다.



kjy1184@fnnews.com 김주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