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서울시, “공유 문화로 도시 문제 해결”... 공유도시 서울 선언

#.서울 노원구 상계동의 김시민씨는 아파트에 마련된 마을책꽃이 한 칸을 분양받아 딸 이름을 딴 책꽃이를 만들어 서재에 있던 20권의 책을 옮겼다. 이웃들은 김 씨가 이 책을 자유롭게 빌려보고, 김 씨도 이웃이 만든 책꽃이에서 읽고 싶은 책을 빌려 본다.

서울시는 보유하고 있지만 사용하지 않는 물건이나 시간, 정보, 공간 등 시민 생활과 밀접한 대상을 공유하는 '공유도시 서울 만들기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20일 밝혔다.

대상 사업은 주차장, 자동차, 빈 방, 책, 사진, 공구, 의료장비 등 시민생활과 밀접한 20개 사업이다.

이를 위해 서울시는 이날 '서울특별시 공유촉진조례'를 입법예고하고, 24일 시의원, 관련 전문가 등이 참석한 가운데 공청회를 개최할 계획이다.

이 조례는 공유촉진정책 추진 근거 마련, 공유단체·공유기업 지정 및 행·재정적 지원, 사용료 등 우대, 공유도시위원회 설치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또 내년 상반기 까지 한 곳에서 공유와 관련된 모든 정보를 제공하고 얻을수 있도록 기업-기업, 기업-시민, 시민-시민 간의 네트워크를 형성하는 온라인 사이트'공유도시 허브(hub)'를 구축할 계획이다. 내년부터 공유 단체 및 기업은 인증제를 도입해 행정·재정적인 지원이 이뤄진다.

공공 자원에 대한 개방도 이뤄진다.
이미 지난 7월부터 공공시설 유휴공간 216곳이 개방했다. 이밖에 서울메트로와 도시철도공사는 전동차 부품을 공동구매하고, 특허 등 지적 재산권을 공유해 예산을 절감키로 했다.

박원순 시장은 "본래 우리나라는 품앗이, 두레 등 오래된 공유문화를 가지고 있었지만 산업화, 도시화로 공동체 의식이 실종됐다"며 "소통 단절로 많은 문제가 야기되고 있는 이 시대에 공유문화를 도시차원에서 되살려 서울의 사회적·경제적 문제들을 해결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ssuccu@fnnews.com 김서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