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

오비맥주, ‘몽골 사막화 방지’ 1000만원 기탁

오비맥주, ‘몽골 사막화 방지’ 1000만원 기탁
오비맥주 최수만 정책홍보 전무(왼쪽)는 18일 서울 충정로 국제환경NGO '푸른아시아'를 방문해 오기출 사무총장에게 만원의 행복 적립금 1000만원을 전달했다.

오비맥주는 사내 환경 캠페인인 '만원의 행복'을 통해 적립한 성금 1000만원을 몽골 사막화 방지 후원금으로 기탁했다.

오비맥주 최수만 정책홍보 전무는 18일 서울 충정로 국제환경NGO '푸른아시아'를 방문해 오기출 사무총장에게 만원의 행복 적립금 1000만원을 전달했다.

'만원의 행복'은 오비맥주 본사 직원들이 매주 금요일 서울 서초구 우면산 등산을 통해 직원 1인당 1만원을 적립하는 방식으로 성금을 마련하는 사내 환경캠페인이다.
이번 기탁금은 전액 황사의 발원지인 몽골의 사막화 방지를 위한 나무심기 사업에 쓰일 예정이다.

오비맥주는 지난 2010년부터 푸른아시아와 함께 몽골 울란바타르 아이막(道) 에르덴솜(郡) 지역에서 국토의 50%가 사막인 몽골 땅의 사막화 확대를 막기 위한 '카스 희망의 숲 가꾸기' 사업을 벌이고 있다.

오비맥주 최수만 전무는 "우리나라도 사시사철 황사의 피해에 직접 노출돼 있기 때문에 몽골의 사막화는 먼 나라 이야기가 아니다"며 "몽골 희망의 숲 가꾸기 사업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몽골 땅의 사막화를 막는 데 계속 힘을 보탤 것"이라고 말했다.

sdpark@fnnews.com 박승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