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학·과학 >

뇌 속의 생각 촬영, 생각할 때 뉴런 움직임 포착 '신비하네'



인간의 뇌 속의 생각을 촬영하는데 성공했다.

지난 달 31일 과학 잡지 커런트 바이올로지에 게재된 ‘뇌 속의 생각 촬영’과 관련된 논문이 국내외 온라인상에서 주목을 받고 있다.

앞서 일본 국립유전학연구소 연구팀은 열대어인 제브라피시의 새끼에 ‘GCaMP’를 주입해 실험을 진행했다. 이 ‘GCaMP’는 뇌의 뉴런을 빛나게 만드는 효과를 가지고 있어 형광 탐지 장치로 촬영할 수 있도록 하는 역할이다.


먼저 자극을 받았을 때 제브라피시의 뇌 뉴런 중 어떤 것이 밝아지는지 확인하기 위해 스크린에 점 하나를 띄워 물고기 뇌의 반응을 관찰한 결과 먹이인 짚신벌레를 물고기 앞에 놓자 제브라피시는 물고기를 쫓았고 첫 번째 실험과 동일한 뉴런들이 빛을 발했다.

 
이번 실험을 통해 뉴런들이 생각과 직접 관련된다는 사실을 확인할 수 있다는 것이 연구팀의 설명이다.

이 ‘뇌 속의 생각 촬영’을 접한 네티즌들은 “정말 신비하다”, “번쩍 번쩍 거리는구나”, “생각하는데 뇌가 활동하는 거 당연한 거 아니였어?”, “그걸 증명했다는 점에서 대단한 성과” 등의 다양한 의견을 남겼다.

/파이낸셜뉴스 스타엔 jypark@starnnews.com박주연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star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