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학·과학 >

파킨슨병 ‘약효소진 부작용’ 조심하세요

파킨슨병 ‘약효소진 부작용’ 조심하세요

파킨슨병 약물 치료의 패러다임이 바뀔 전망이다.

최근 10년 이내 파킨슨병의 표준 치료제인 레보도파를 복용하고 있는 환자 10명 중 4명이 2~3년 후 '약효 소진 현상'을 경험했기 때문이다. 약효 소진 현상이란 시간이 지나면서 약물 효과가 점점 떨어져 떨림, 경직, 통증 등의 증상이 나타나는 것을 말한다.

대한 파킨슨병 및 이상운동질환학회 김재우 회장은 10일 "많은 파킨슨병 환자들이 레보도파 복용 후 일정 기간이 지나면 약효가 떨어지는 현상을 경험하는데 이때 임의로 복용량을 늘리는 경우가 많다"며 "이 경우 자신도 모르게 몸이 움직여지거나 팔다리가 꼬이는 증상이 나타날 뿐 아니라 병의 진행이 빨라져 매우 위험하므로 즉각 전문의와 상담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복용기간 길수록 약효 소진 발생

대한 파킨슨병 및 이상운동질환학회가 최근 10년 내 레보도파를 복용하고 있는 파킨슨병 환자 2303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전체 환자 중 40.6%인 935명에서 약효 소진 현상이 나타났다. 레보도파는 체내에서 몸의 운동신호를 조절하는 도파민으로 전환돼 환자의 증상을 완화시켜주는 약물로 파킨슨병 환자 치료 시 기본이 되는 표준 1차 치료 약물이다.

조사에 따르면 레보도파 복용 3년 미만인 환자에서는 30.2%가 약효 소진 현상을 경험했으며 3년 이상 5년 미만의 환자에서는 41.5%, 5년 이상 10년 미만의 환자에서는 52.3%가 경험했다. 대체적으로 레보도파 복용 기간이 길어질수록 복용량은 증가했음에도 약효 소진 현상 발현율 또한 점차 높게 나타났다.

약효 소진 현상으로 인해 환자가 겪는 증상으로는 서동(느린 움직임)이 약 76%로 1위를 차지했다. 이외에도 둔한 손놀림, 떨림, 경직, 흐린 정신, 근육 경련, 불안 및 공황, 우울, 통증이 뒤를 이었다. 환자 한 명이 겪는 증상의 개수는 평균 4.4개인 것으로 나타났다.

■파킨슨병, 노령화로 급증

파킨슨병은 알츠하이머 다음으로 흔한 대표적인 퇴행성 신경계 뇌 질환이다. 이 질환은 뇌신경세포의 운동신호를 조절하는 뇌세포의 변성이 생기는 것이다. 신경전달 물질인 도파민이 결핍되면서 다른 세포와 소통이 힘들어지면서 움직임에 이상이 생긴다. 정확한 원인은 아직 규명되지 않았으나 노화가 주요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다. 초기에는 말과 행동이 느려지면서 몸의 한쪽만 떨림 현상을 겪게 된다. 나중에는 휠체어를 타야 할 정도로 심해진다. 운동장애뿐 아니라 수면장애, 기억장애, 우울증 등의 증상도 함께 겪게 된다.

서울성모병원 신경과 김중석 교수는 "이 질환은 주로 65세 이상 노인에게 발병되는데 점차 고령화 사회가 됨에 따라 파킨슨병 환자는 급증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최근 7년간 환자가 2.2배로 급증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약물치료를 통해 일상생활이 가능하고 물리치료나 뇌심부작극술 등 수술치료를 시행할 수 있다.

서울대병원 신경과 김한준 교수는 "이번 조사에서 파킨슨병 치료 중 약효 소진 현상이 찾아온다는 사실이 확인됐지만 이는 전문의와의 상담을 통해 조기 진단과 적절한 치료를 한다면 얼마든지 극복할 수 있다"고 말했다.

pompom@fnnews.com 정명진 의학전문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