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장옥정’ 김하은 죽음, “설레고 행복했다” 고백에 유아인 눈물



김하은이 유아인 품에서 숨을 거뒀다.

30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장옥정, 사랑에 살다’(이하 ‘장옥정’)에서 인경왕후(김하은 분)는 전염병 두창에 걸려 사망하고 말았다.

이날 방송에서 인경왕후는 자신의 죽음을 직감, 왕 이순(유아인 분)을 불러 “이제 편히 눈 감을 수 있을 것 같다”고 밝혔다.

그러자 이순은 인경왕후를 일으켜 세워 안은 뒤 “이렇게 가면 안 된다.
내가 미안한 것이 얼마나 많은데..그대를 이용해서 미안하고 그대를 사랑해주지 못해 미안하다”고 진심으로 사과했다.

하지만 인경왕후는 “전하 덕분에 많이 설레고 행복했다”며 눈물을 흘렸고 이순 역시 “내가 그대의 마지막을 여기서 꼭 지킬 터이니 마음 편히..”라며 눈물을 보여 안타까움을 더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이순과 옥정(김태희 분)은 빗속키스를 나눴다.

/파이낸셜뉴스 스타엔 ju-hui3@starnnews.com임주희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star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