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

SK텔, 20만원대 유아용 교육 로봇 ‘알버트 팝’ 선 봬

스마트폰을 로봇의 두뇌로 활용한 교육용 로봇 '알버트'가 책읽기 등 알짜 기능들만 모아 20만원대의 경제적 가격으로 시장에 선 보인다.

SK텔레콤은 20만원대로 가격부담을 낮춘 유아용 스마트 로봇 보급형 모델 '알버트 팝' 패키지를 1일 출시한다고 밝혔다.

SK텔레콤은 20만원대의 경제적인 가격으로 유아에게 로봇 교육을 할 수 있는 스마트로봇 보급형 모델 '알버트 팝' 패키지를 1일 출시한다.
SK텔레콤은 20만원대의 경제적인 가격으로 유아에게 로봇 교육을 할 수 있는 스마트로봇 보급형 모델 '알버트 팝' 패키지를 1일 출시한다.

'알버트'는 아이들을 대상으로 한 스마트폰과 로봇의 결합을 통해 친밀감 있는 교육 서비스를 제공하는 SK텔레콤의 특화된 첨단 교육 지원 솔루션으로, 지난달 유럽 최대의 서비스로봇 전시회인 '이노로보 전시회' 현장에 나가 해외 유명 로봇 유통회사와 양해각서(MOU)를 체결하는 등 높은 관심을 끌고 있다.


이번에 선보이는 '알버트 팝'은 책읽기와 낱말카드놀이 등 학습에 특화된 핵심 기능들만을 모아 제작된 것으로 로봇 가격은 16만9000원(부가세 포함)이고 스마트펜 7만7000원, 지니터치 북 6권에 5만5000원을 묶어 20% 이상 할인된 가격인 22만9000원에 구입할 수 있다.

추가 비용을 부담하면 사후서비스(AS)센터를 통해 알버트팝을 네비게이션 등 모든 기능이 탑재된 알버트 모델로도 전환할 수 있다.

한편 SK텔레콤은 스마트로봇 사용자들의 입맛에 맞도록 지속적인 콘텐츠를 확보하기 위해 지난해 MOU를 맺은 미국 최대 교육사업자인 호튼 미플린 하코트사의 컨텐츠를 스마트로봇에 맞춰 제작할 예정이며 몰입식 교육 등 유아의 학습효과를 높일 수 있는 프로그램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cafe9@fnnews.com 이구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