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

미래부, 콘텐츠 정책에 민간의견 적극 반영키로

미래창조과학부(미래부)가 디지털 콘텐츠 산업을 활성화하기 위해 민간 전문가들의 현장감 있는 의견을 수렴하고 즉각적으로 정책에 반영하기로 했다.

미래부는 디지털 콘텐츠 분야 업계와 학계등 민간 전문가들의 현장감 있는 의견을 정책에 반영할 수 있도록 민·관 합동 '디지털콘텐츠 정책포럼'을 구성해 5월부터 본격 정책 다듬기에 나선다고 1일 밝혔다.


콘텐츠 제조·유통업계, 관련 학계 등 50여명 이상의 민간 전문가가 참여하는 이 포럼은 ▲차세대 융합콘텐츠 ▲방송콘텐츠 ▲연구개발(R&D) ▲투자·유통▲지역연계 ▲기획 등 6개 분과로 구성되고 분과별로 한달 한번 이상 회의를 열어 콘텐츠 정책방향을 가다듬는다.

미래창조과학부 강성주 융합정책관은 "과학기술과 콘텐츠의 융합으로 신산업을 창조해야 한다"고 강조하고 "관련업계가 이 포럼을 통해 생생한 의견을 개진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미래부는 '손톱 밑 가시 해소' 같은 업계 의견은 관리과제로 지정해 가시적 성과를 낼 수 있도록 노력하고 정책결과를 바로 업계에 전달하는 등 정책현장성을 강화하고 과학기술, 정보통신기술(ICT) 및 콘텐츠가 융합된 정책을 추진해 글로벌 수준의 일류 브랜드 콘텐츠가 생성될 수 있는 토양을 조성하는데 적극 나설 계획이다.

cafe9@fnnews.com 이구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