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朴대통령, “수출중소.중견기업 금융지원 확대.규제완화 필요”

박근혜 대통령은 1일 새 정부 첫 무역투자진흥회의를 주재, "우선 수출 중소·중견기업에 대한 적극적인 금융 지원 확대 방안을 마련하고, 기업들이 미래성장동력에 과감히 투자할 수 있도록 규제완화가 이뤄져야 한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여야 의원, 정관계 인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무역투자진흥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무역과 투자진흥은 특정 부처나 정파를 넘어 우리 국민 모두가 함께 노력해야 할 국가적 과제"라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추가경정안과 부동산대책을 마중물로 해 민간소비가 회복되고 투자와 수출이 살아나야만 우리 경제가 정상적인 성장궤도에 진입하고 일자리 창출도 가능해진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선 수출 중소ㆍ중견기업에 대한 지원을 확대하는 실질적이고 현장에 맞는 논의가 이뤄졌으면 좋겠다"면서 "수출 중소ㆍ중견기업에 대한 적극적인 금융지원 방안을 찾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날 회의에는 각 부처 장관 외에 새누리당 강길부·안효대 의원과 민주당 김관영 의원이, 경제계에서는 대한상공회의소장과 무역협회장, 중소기업중앙회장 등이 각각 참석했다.

haeneni@fnnews.com 정인홍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