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

4·1 부동산대책 이후 바뀐 시장 트렌드

4·1 부동산대책 이후 바뀐 시장 트렌드

4·1 대책으로 주택 거래량이 늘고 가격 회복세도 나타나면서 시장 판도가 바뀌고 있다. 양도세·취득세 혜택 기준에 따라 6억원 이하 중소형 아파트가 시장에서 대세로 자리 잡게 됐기 때문이다.

■기존 주택시장, 중소형 인기 다져

1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전국 아파트 매매가격은 지난 3월 0.09% 하락했으나 4월 들어서는 0.02%로 소폭 반등했다. 지역별로 서울은 3월 한 달 동안 0.24% 하락했으나 이후 4월에는 0.01% 하락하는 데 그쳐 큰 폭의 반전을 나타냈다.

특히 세제 감면 대상인 소형면적의 재건축 단지들이 이 같은 상승세를 견인했다는 평가다. 1가구 1주택자가 보유한 전용면적 85㎡ 이하, 매매 가격 6억원 이하인 주택을 매입했을 때 5년 동안 양도세가 면제되고 부부합산 소득 7000만원 이하이고 매매 가격이 6억원 이하 주택을 생애 최초로 구입할 경우 취득세가 전액 면제되기 때문이다.

실제 서울 개포동 주공1단지 전용 58㎡의 경우 4월 한 달간 8000만원이 올라 현재 10억9500만원 선이다. 양도세 면제기준이 확정된 후 매수문의가 늘었고 오른 가격에 거래가 이뤄지면서 매매가가 상승했다는 분석이다. 가락동 가락시영2차 62㎡도 대책 발표 후 4500만원 올라 8억9000만원 선에 시세가 형성됐다.

특히 1가구 1주택자가 파는 주택은 수천만원씩 더 높은 가격에 거래되고 있다. 개포주공 인근 중개업소 관계자는 "1가구 1주택자가 파는 아파트는 다른 물건에 비해 2000만~3000만원 비싸게 거래되는데다 나오면 금세 팔리는 품귀현상을 보이고 있다"고 전했다.

부동산 전문가들은 이 같은 분위기가 한동안 이어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안소형 닥터아파트 팀장은 "강남의 재건축 아파트 중에서도 전용면적 85㎡ 이하 아파트가 많이 올랐고 이 같은 분위기는 한동안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면서도 "다만 호가 위주로 올랐기 때문에 하반기까지 이어질지는 좀 더 두고봐야 할 것 같다"고 분석했다. 김은진 부동산114 과장은 "주택 시장은 하반기 이후 완만한 회복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되지만 한시적 세제 완화만으로는 시장 활성화에 한계가 있는 만큼 전반적인 경제여건 개선 및 시장 수급괴리 해결이 동시에 이뤄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신규 미분양단지도 '쾌재'

4.1대책 이후 미분양 시장 역시 희비가 엇갈리고 있다. 대책의 혜택 기준에 따라 분양가 6억원 이하와 전용면적 85㎡ 이하 중소형 주택에 쏠림 현상이 가속화되고 있는 반면 6억원, 또는 85㎡ 초과 대형 물량은 찬밥 신세를 면치 못하고 있어서다. 신규 미분양 단지도 수혜 대상에 포함된 서울 도심권의 고가 중소형 아파트 위주로 '쾌재'를 외치고 있다. 대표적으로 현대산업개발이 서울 역삼동에 분양 중인 역삼3차 아이파크 전용 84㎡형은 분양가가 10억원을 넘는데도 수혜 면적에 해당돼 양도세 감면을 받을 수 있다.

이와 반대로 전용 85㎡ 이상 중대형 고가 아파트 미분양이 밀집한 서울 동대문.마포구, 경기 용인, 인천 송도국제도시 등은 초상집 분위기다. 일산 두산위브더제니스 등 중대형 미분양이나 곧 분양 예정인 위례신도시 중대형, 판교 알파돔시티 주상복합 등도 6억~9억원 선이지만 면적 제한에 걸려 혜택에서 소외됐다.

대책이 당초 원안인 9억원 이하 양도세 감면으로 진행됐다면 수혜를 입을 수 있었기 때문에 해당 건설사는 속이 탄다.

양지영 리얼투데이 리서치팀장은 "양도세 감면 기준을 두고 형평성 논란이 있지만 수치상으로는 한 달 동안 기대감이 반영되면서 실거래량이 증가하고 있다"며 "4월은 대책에 대한 불확실성으로 가계약이 많았지만 대책이 본격 적용되는 5월 들어서는 입지가 뛰어난 곳 중심으로 더 큰 효과를 볼 것"이라고 전망했다.

함영진 부동산114 리서치센터장은 "부동산 경기가 전국적으로 반등해 대책 효과가 나타나고 있다"며 "이전 정부의 부동산 대책보다 거래량이나 시장 효과 면에서 차이를 보인다"면서도 "다만 중대형 물량이 집중돼 수혜에서 제외된 수도권 위례신도시나 판교는 당분간 악재로 작용할 여지가 크다"고 분석했다.

nvcess@fnnews.com 이정은 김경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