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연석, 카리스마부터 허당기까지 이중매력으로 심(心)스틸러 등극



유연석이 카리스마 가득한 모습부터 허당기까지 겸비한 이중적 매력으로 심(心)스틸러로 자리잡았다.

지난 30일 방송된 SBS ‘화신’에서 유연석은 재치있고 장난기 가득한 모습을 선보여 시청자들의 시선을 모았다.

특히 유연석은 MBC 월화미니시리즈 ‘구가의 서’에서 진정성 있는 연기력으로 주목 받고 있어 더욱 이같은 모습은 화제가 되고 있다.

유연석은 ‘구가의 서’를 통해 가족을 위해서라면 어떠한 희생도 불사하는 박태서 역으로 열연을 펼치며 이성재(조관웅 역)와 신구(新舊)의 카리스마 대결하는 등 매회 몰입도 높은 연기와 섬세한 표현력으로 ‘유연석의 재발견’이라는 찬사를 받고 있다.


그런 그가 ‘화신’에서는 화려한 입담으로 자신의 경험담을 솔직하고 재치 있게 풀어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었다.

이는 ‘구가의 서’에서 카리스마 있고 무게감 가득 찬 모습과 180도 다른 반전 매력으로 훈훈하고 진지함 속 허당스러운 면모로 친분감을 형성,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다.

한편 유연석은 영화 ‘전국노래자랑’에서 동수 역을 맡아 때묻지 않은 순수함으로 관객의 마음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파이낸셜뉴스 스타엔 ju-hui3@starnnews.com임주희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star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