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장윤정 초혼-애가타 ‘근로자 가요제’ 수상 ‘트로트 대세’ 입증



장윤정 ‘초혼’, ‘애가타’가 ‘근로자 가요제’에서 수상했다.

1일 방송된 KBS 1TV ‘근로자 가요제’ 에서 가수 장윤정의 곡 ‘초혼’과 ‘애가타’가 각각 ‘대통령상’, ‘동상’을 차지했다.

앞서 ‘근로자 가요제는’ 국내 및 해외 예심 101팀을 포함해 총 1002명이 참가, 본선에는 해외 예심에서 선발된 17팀, 63명이 진출했다.

특히 많은 팀 중 장윤정의 곡을 부른 두 팀은 모두 20대 젊은 여성으로 장윤정의 두 곡이 나란히 수상을 거머쥐어 놀라움을 자아냈다.

그간 장윤정의 노래는 트로트 곡임에도 남녀노소 모두가 즐겨 불러 ‘전국노래자랑’ 등 다수의 가요제 프로그램에서 자주 등장한 곡이다.


이에 소속사 관계자 측은 “우리 트로트를 오래도록 관심 가져 주시는 일은 기쁜 일이 아닐 수 없다. 앞으로도 우리가요인 트로트를 많은 분들이 공감하고 즐길 수 있도록 노력해야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장윤정은 오는 4일 수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리는 소속사 후배 박현빈을 비롯해 강진, 윙크, 홍원빈, 최영철, 양지원 등과 함께 ‘트로트 대축제‐인우패밀리 콘서트’ 무대에 오를 예정이다.

/파이낸셜뉴스 스타엔 syafei@starnnews.com김동주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star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