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박희수 착한 아빠 등극, 유치원 가지 못한 딸 위해 ‘악기선물’



박희수가 착한 아빠의 모습을 선보였다.

1일 방송된 KBS1 ‘인간극장-언제나 봄날처럼’에서는 가수 박희수가 4살 된 딸아이를 위해 동전을 모아 탬버린, 트라이 앵글 등 악기를 선물하는 모습이 공개 됐다.

과감히 전셋집을 버리고 4평 남짓한 캠핑카에 오른 박희수는 전국을 여행하느라 유치원에 못 가는 딸아이를 위해 시골 초등학교를 방문해 공연을 해줬다.


또한 그는 딸 소윤이가 또래 친구들과 소통할 수 있는 시간을 마련해 주며 악기에 관심을 가졌던 딸을 위해서 탬버린을 선물했다.

이와 더불어 자연을 누리면서 자신의 음악을 많은 사람들과 공유하고 싶어 하는 가족의 행복한 일상 이야기는 연일 시청자들에 눈길을 사로 잡았다.

한편 박희수는 서울 동물원에서 노래하며 동물들을 통해 자신을 바라보게 됐고 그것을 계기로 자연의 소중함과 누구나 느껴보았을 그리움을 담은 곡들을 완성해 ‘박희수 희망한다’ 프로젝트 음원을 발매했었다.

/파이낸셜뉴스 스타엔 victory@starnnews.com김지이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star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