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서울시, 어린이 복합체험놀이시설 ‘서울 상상나라’ 개관

서울상상나라 전경
서울상상나라 전경

0~9세 영유아와 어린이들이 놀면서 배울수 있는 복합체험놀이시설인 '서울상상나라'가 서울 광진구 어린이대공원 인근에 문을 열었다.

서울시는 광진구 능동에 지하 3층, 지상 3층 규모의 서울상상나라를 2일 개관했다고 밝혔다. 시가 어린이복합체험놀이시설을 건립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지하 1층부터 지상 3층까지 4개 층에선 '행복한 놀이가 만드는 행복한 어린이' 라는 컨셉으로 총 100여개 이상의 체험식 전시물이 마련돼 있다.

지하 1층은 '감성이 자라나는 어린이세상'이라는 주제로 표현놀이실, 창의놀이실, 감성놀이, 영유아놀이실, 요리놀이실, 상상나라극장이 마련됐고, 지상 2층은 '논리력과 상상력이 움트는 곳'이라는 주제로 이야기놀이, 상상놀이, 아기놀이터, 생각놀이터를 설치했다.

지상 3층은 '함께 놀고 자라나는 법을 배우는 곳'이라는 주제로 문화놀이, 과학놀이가 자리한다.

또 어린이체험시설로는 유일하게 어린이들이 현장학습시 준비해온 도시락을 먹을 수 있는 320석 규모의 단체 식당도 마련했다.

영아를 동반한 부모들을 위한 수유실(2곳)과 유모차, 물품보관함, 가족쉼터 등의 편의 시설도 갖췄다.

시는 서울상상나라 주변에 어린이대공원과 아리수나라, 서울시민안전체험관 등이 있어 이 일대를 묶은 패키지 체험 코스로 이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서울상상나라는 이날 오후 2시부터 시민들에게 유료 개방되며, 3일부터 매주 화요일~일요일 오전 10시~오후 6시(입장마감 오후 4시)까지 운영한다. 월요일은 휴관이다.

입장료는 36개월 미만은 무료이며, 36개월 이상의 개인은 4000원, 20인 이상의 단체는 3000원이다.
연간 회원권은 2인 가구기준 3만원, 3인 가구 4만원, 4인 가구는 5만원이다.

단체 관람시 입장 제한인원은 2500명이다. 기타 자세한 문의는 서울상상나라(02-6450-9500)로 하면된다.

ssuccu@fnnews.com 김서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