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결혼 못해도 결혼정보회사는 가기 싫은 이유?

결혼 못해도 결혼정보회사는 가기 싫은 이유?

디노블이 결혼정보회사의 가입을 망설이는 20~30대 미혼 남녀 200명을 대상으로 결혼정보회사와 관련된 불만사항에 대해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결혼정보회사에 대한 가장 큰 불만은 '부당한 환불 시스템(37%)'으로 나타났다. 일단 가입 후 매칭 서비스를 1회라도 이용하면 반액 밖에 환불이 되지 않고, 3회 이상 서비스를 이용하면 아예 환불 자체가 불가능한 곳이 많기 때문.

이어 '회원 신원에 대한 불신(26%)', '높은 비용으로 인한 금전적 부담(19%)', '고객 관리에 대한 불확신(12%)' 등이 결혼정보회사의 가입을 망설이게 하는 불만들로 지적됐다.
기타 의견으로도 '매니저의 비전문성', '과도한 개인정보 공개 및 점수화' 등이 언급돼 결혼정보회사에 대한 신뢰성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결혼정보회사의 가입을 고려하는 이유로는 '단기간 내 원하는 상대를 찾을 수 있어서(34%)'가 1위를 차지했으며, 이밖에 '보다 좋은 조건의 상대를 만나고 싶어서(30%)', '주변에 좋은 사람이 없어서(18%)', '다양한 직업군의 사람을 만나보고 비교 선택할 수 있어서(15%)' 등이 꼽혔다.

디노블 김민석 공동 대표는 "결혼정보회사의 가입을 망설이고 있는 미혼남녀들이 회사에 전반에 대한 불신을 가지고 있다는 것을 발견했다"며, "이에 디노블은 12회의 매칭 시까지는 고객 불만족 시 이용 횟수에 비례한 금액을 환불해주는 서비스로 큰 호응을 얻고 있다"고 말했다.

happyny777@fnnews.com 김은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