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이완구, 안철수 상임위 관련 “수를 부리지 않아야 새정치” 일침

새누리당 이완구 의원(3선)은 2일 무소속 안철수 의원이 안랩 주식 보유 문제로 국회 정무위원회 배정에 난색을 표하는 것과 관련, "정치인들이 흔히 수를 부리는데, 그런 걸 하지 말라는 게 새 정치의 본질"이라고 일침을 놨다.

이 의원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안 의원이 새 정치에 걸맞은 원칙을 지키는 처신을 할 것이냐, 아니면 자기이익에 근접한 결정을 할 것이냐는 갈림길에 섰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특히 이 의원은 '안철수 현상'과 '정치인 안철수'를 구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정치인들 중에서 인기를 누리다 거품 속에서 사라진 정치인이 꽤 많다"면서 "안 의원도 이제부터 보여주지 못하면 문제가 생긴다.
긴장해야 할 것"이라고 충고했다.

그러면서 "새누리당도 안철수 현상에 대해 깊이 반성하고 국민이 공감하는 정치혁신과 민생경제, 이런 걸 내놓지 못하면 언제든지 외면당할 수 있다는 경각심을 가져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 의원은 10월 재·보선 이전의 조기 전대론에는 "성급한 얘기"라면서 "집권여당이 강력하게 대통령을 뒷받침하고 북핵문제, 경제위기 등 현안에 신경을 써야지 권력다툼이나 해서 되겠느냐"고 부정적인 입장을 내비쳤다.

gogosing@fnnews.com 박소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