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하지원, ‘시크릿가든’ 당시 심경 고백 “심적인 방황의 시기였다”



하지원이 ‘시크릿가든’ 당시 심경을 밝혔다.

오는 3일 방송되는 SBS 예능 프로그램 ‘땡큐’에는 MC 차인표와 배우 하지원, 가수 이문세, 지휘자 서희태가 함께 셩기도 남양주로 여행을 떠나 속내를 털어놓는 모습이 전파를 탈 예정이다.

앞서 진행된 녹화에서 하지원은 과거 힘들었던 기억을 떠올리며 눈물을 흘려 출연진을 놀라게 했다.

하지원은 “사실 드라마 ‘시크릿 가든’을 처음 시작할 때 대본도 보기 싫었다. 첫 대본 리딩 날도 대본을 읽어보지 않고 갔다.
대본에 손이 안가서 읽을 수 없었다”고 솔직하게 밝혔다.

이어 하지원은 “당시 ‘시크릿 가든’에 집중할 수 없을 정도로 심적인 방황이 심했던 시기”라며 눈물을 보였다.

한편 하지원의 ‘시크릿 가든’ 당시의 심경을 모두 들을 수 있는 ‘땡큐’는 오는 3일 밤 11시20분 방송된다.

/파이낸셜뉴스 스타엔 ju-hui3@starnnews.com임주희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star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