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진에어, 아프리카 알비노 환자를 위한 연간 캠페인 전개

진에어는 국제아동돕기연합(UHIC), LG생활건강의 비욘드와 함께 아프리카 알비노 어린이를 위한 '프로텍트 아프리칸 알비노 칠드런' 캠페인 활동을 이달부터 올해 말까지 전개한다고 2일 밝혔다.

이 캠페인은 선천적 색소결핍으로 인해 피부와 눈, 털 등에서 백색 증상이 나타나는 알비노 어린이 환자들을 돕기 위해 기획됐다. 진에어는 이달부터 10월까지 국제선 기내에서 면세품들과 함께 프로텍트 아프리칸 알비노 칠드런 자외선 차단제를 판매한다. 이번 캠페인을 진행하는 진에어, UHIC, 비욘드는 해당 제품 판매량에 비례하여 탄자니아의 알비노 어린이 환자에게 자외선 차단제를 기부할 예정이다. 이 캠페인 제품은 같은 기간 동안 진에어 기내뿐만 아니라 전국 비욘드 매장을 통해서도 구매할 수 있다.

또한 진에어는 오는 11일에는 진에어 임직원이 운영하는 일일카페를 시작으로 고객들에게 알비노에 대해 알리는 오프라인 행사를 진행한다. 오는 6월 서울 가로수길에 위치한 비욘드 매장에서 캠페인 소개 행사를 진행함과 동시에 알비노 어린이를 응원하는 응원 메시지 거리 이벤트도 진행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연말까지 진에어 SNS 채널을 통한 이벤트도 상시 진행된다.

진에어는 올해 10월까지 캠페인 제품 판매 종료 후 연말께 아프리카 탄자니아에 위치한 아동 건광관리센터인 U-Center에 최종 적립된 자외선 차단제 기부 수량을 전달할 예정이다.

진에어는 "치료제가 없는 알비노 어린이 환자에게 자외선 차단제는 어린이들의 생명을 지켜주는 보호장비와 같다"라며 "이번 프로텍트 아프리칸 알비노 칠드런 캠페인을 통해 많은 이들이 알비노에 대해 알게 되고 동시에 많은 아프리카 알비노 어린이들의 생명을 지켜주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고 전했다.

aber@fnnews.com 박지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