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삼성전자 화성사업장 또 불산 누출...“작업자 3명 병원 옮겨져”

삼성전자 화성사업장 반도체 생산라인에서 또 불산이 누출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2일 경찰과 삼성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30분께 경기 화성시 삼성전자 화성사업장 반도체생산 11라인 중앙화학물질공급장치(CCSS)에서 불산액 배관교체 작업 중 불산이 소량 누출됐다.

이 사고로 작업자 3명이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모두 경상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지난 1월에도 화성사업장에서 불산이 누출돼 5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바 있다.

pio@fnnews.com 박인옥 기자